서울속편한내과 건강상식 - 건강상식

제목
편하게 말하고 싶어요. 입 냄새 공포
소제목
작성자
김영선 원장
작성일
2006.05.23
첨부파일

편하게 말하고 싶어요. 입 냄새 공포

서울 속편한내과 원장
내과 전문의 김 영 선

부인: "저는 더 이상 남편의 입 냄새를 참을 수 없어요. 정말로 노력은 했지만 이제는 못 견디겠어요. 이혼하게 해주세요 재판장님"
재판장: "배심원들은 남편의 입 냄새를 맡아보고 신중한 판결을 내리도록 하십시오."
배심원: "이러한 입 냄새를 참고 살라는 것은 이 여인에게 저주를 내리는 것과 다름이 없습니다. 만장일치로 이혼을 찬성하며 남편은 부인에게 막대한 위자료를 주어야 합니다."

2,000년 전 탈무드 기록, 배우자의 입냄새가 심할 경우 법적 이혼 허락

이러한 일이 2천년 전에 가능했다고 하면 모두들 놀랠 것이다.
실제로 이미 2천 년에 쓰여진 탈무드에는 배우자의 입 냄새가 심할 경우 법적으로 이혼사유가 된다고 명시되어 있고 이와 비슷한 문구가 그리스나 로마의 문서에도 나와 있다고 한다. 고대에서도 입 냄새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높았던 것을 알 수 있다.

병적으로 심한 입냄새는 대인 기피증이나 의욕상실, 우울증으로 발전 가능성

현대 사회는 대인 관계가 더욱 중요시 되기 때문에 입 냄새 문제로 고민하는 환자들을 자주 접할 수 있다. 특히, 단순한 칫솔질이나 구강 청정제로 해결이 안 되는 심한 병적 입 냄새를 가진 환자는 대인 기피증이나 의욕 상실, 우울증 상태로 지내는 경우가 많아 개개인뿐만 아니라 사회적으로도 문제가 될 수 있다. 성인의 25-50% 이상에서 가지고 있는 이러한 입 냄새의 원인은 무엇일까?

입 냄새의 주요 원인은 치주염, 충치, 불량한 충전물이나 보철물, 구강 건조증, 혀의 백태 등으로 대부분 구강 내에서 기인한다. 이중 특히 혀의 백태는 구취를 유발하는 가장 중요한 원인으로 백태 안에는 많은 세균들이 살면서 입 냄새를 일으키는 많은 휘발성 가스를 발생시킨다.
이외 축농증, 콧물 약, 편도선염, 폐 농양, 소화기 질환, 당뇨, 만성 간 질환, 신장 질환 같은 전신 질환과 마늘, 술, 담배 등 기호 식품도 입 냄새의 원인이 된다. 입 냄새의 진단으로 본인 스스로 할 수 있는 방법은 자신의 손등 위를 혀로 살짝 핥고는 침이 공기 중에 약간 증발한 시점에 코로 냄새를 맡아보거나 치실로 치아를 닦은 후 치실의 냄새를 맡아보는 것이다.

종종 입 냄새에 대한 공포로 인하여 입 냄새가 나지 않는데도 불구하고 본인에게서 심한 입 냄새가 난다고 느끼는 경우가 있다. 이런 경우는 가까운 가족이나 주위 사람들한테 확인을 부탁하는 것이 정확할 수 있다. 그리고 입 냄새의 주요 원인인 휘발성 황화합물을 측정하는 할리메터라는 기계를 이용하면 객관적으로 입 냄새의 정도를 평가할 수 있다.

술, 담배, 커피는 자제, 물은 충분히, 혀도 깨끗이 닦는 생활습관이 1차 구취해결법

입 냄새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하루 두 차례 이상 칫솔질을 하며 이때 혀도 잘 닦아 주어야 한다. 혀를 닦아주면 음식 찌꺼기 등을 제거할 수 있을 뿐 만 아니라 혀의 뒷부분에 잔류하여 구취를 발생시키는 세균을 물리적으로 제거하는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

입안이 건조하게 되면 입 냄새를 유발하는 세균이 쉽게 번식하기 때문에 구강 건조를 일으킬 수 있는 커피, 술과 흡연은 피하고 하루에 2리터 이상의 충분한 수분 섭취를 하는 것이 좋다.
또한, 아침 식사를 하는 것이 입 냄새를 줄일 수 있다.

치과적 구취 치료에도 불구, 입냄새 계속되면 내과검사 받아야

이러한 일반적인 방법으로도 입 냄새가 지속 되면 치과에서 구강 내 문제에 대한 치료를 받아 보아야 한다. 만약, 치과적 치료에도 불구하고 입 냄새가 지속 되면 내과적인 검사를 해 보아야 한다. 최근에는 위에 사는 헬리코박터 균이 입 냄새의 한 원인으로 헬리코박터 균을 치료해서 입 냄새를 제거 하였다는 흥미로운 보고들이 있다.

따라서 입 냄새의 새로운 치료로 헬리코박터 균을 치료하는 것이 일부 환자에서는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으로 생각된다. 새로운 좋은 치료법으로 인해, 많은 사람들이 입 냄새에서 해방되어 마음 편히 웃고 이야기 하기를 기대해 본다.

 
  

   [검색결과: 73개]
선택
번호
구분1
구분2
제목
첨부
글쓴이
등록일
호수
조회
28 누워서 떡먹기가 제일 힘든 사람들   송치욱 원장 2009.06.18 0 호 4577
27 위암을 퇴출 시킵시다   송치욱 원장 2009.06.18 0 호 1478
26 위염 치료는 약보다 식생활로 다스려야 합니..   송치욱 원장 2009.06.17 0 호 1926
25 기침 예절을 지킵시다   송치욱 원장 2009.06.09 0 호 1143
24 과민성 대장증후군   송치욱 원장 2009.06.08 0 호 1443
23 헬리코박터 치료는 위건강 관리의 첫 걸음   송치욱원장 2009.06.06 0 호 2168
22 잘못된 습관이 병을 만든다   김영선 원장 2007.04.12 0 호 3038
21 현대인의 생활형 비만   김영선 원장 2007.04.12 0 호 2537
20 지방간   김윤배 원장 2006.05.23 0 호 2995
19 소화불량   김윤배 원장 2006.05.23 0 호 2236
18 과민성 장증후군   김윤배 원장 2006.05.23 0 호 2123
17 아~ 괴로운 트림   김영선 원장 2006.05.23 0 호 3354
16 한국인의 식습관과 위 건강 - 무엇을 어떻게..   김영선 원장 2006.05.23 0 호 2048
15 독감과 조류 독감   김영선 원장 2006.05.23 0 호 1733
14 편하게 말하고 싶어요. 입 냄새 공포   김영선 원장 2006.05.23 0 호 2346
12345  

Blog 바로가기